제 1조 목적 본 규정은 동북아고대역사학회의 연구 활동에 참여하는 모든 구성원이 학회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사업과 연구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준수해야 할 윤리 의무를 정하여 본 학회의 활동과 구성원 및 회원 개인의 연구 활동을 올바르게 하고자 하는 데 목적이 있다.
제 2조 구성원의 의무 본 학회의 구성원은 다음과 같은 윤리 의무를 준수하여야 한다.
① 대한민국의 학술 및 사회 발전을 위하여 노력한다.
② 본 학회의 설립 목적에 어긋나는 제반 활동을 하지 않는다.
③ 본 학회의 사업과 연구를 수행함에 있어서 학문적 양심에 따라 공정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유지한다.
④ 타인의 저작권을 존중하여 연구와 저작에 있어서 표절이 없도록 하여야 하며, 학회 활동을 통하여 취득한 지식 정보를 부당하게 이용하지 않는다.
제 3조 표절의 의미와 형태 본 학회에서는 표절의 의미와 유형을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.
① 표절이란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타인의 지적 재산을 임의로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.
② 표절의 유형에는 발표되거나 출판된 원저자의 ‘참신한 연구 아이디어’, ‘연구물과 저작의 문구’, ‘제작된 자료수집 도구’, ‘분석된 데이터’, ‘고유한 연구결과’의 출처를 학술 인용방식에 맞게 밝히지 않고 활용한 경우가 포함된다.
제 4조 표절의 제소와 판정 ① 표절의 제소는 학회장 또는 편집위원장에게 제소자의 신분과 연락처를 밝히고 육하(六何) 원칙에 따라 서면으로 제출하여야 한다.
② 표절의 제소가 접수되면, 학회장은 윤리위원 3인을 위촉하고, 학회장, 편집위원장, 제소판정위원(위촉받은 윤리위원) 3인, 총 5인으로 구성된
윤리위원회를 3주 이내에 소집하여, 3인 이상의 찬성으로 표절 여부를 판정하여야 한다.
③ 표절의 제소자와 피의자는 윤리위원회 위원이 될 수 없으며, 학회장 또는 편집위원장 부재 시 윤리위원을 추가로 위촉한다.
제 5조 소명기회와 비공개심의 ① 윤리위원회는 제소 당한 자에게 소명 기회를 줄 수 있다.
② 윤리위원회의 최종 판정이 내려질 때까지 제소 당사자의 신원과 심의 사항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.
제 6조 표절에 대한 제재 윤리위원회는 연구윤리 위반 판정을 받은 자에 대하여 경중에 따라 '서면 경고', '1~5년간 투고금지’, ‘게재 취소’, ‘제명’, ‘소속기관에 표절 사실 통보’의 조치를 취해야 하고, 그 결과를 학회 홈페이지에 공고한다.
제 7조 기타 제소와 판정 기타 윤리의무 위반 사건에 대한 제소, 심사, 판정, 제재는 위의 제4조, 제5조, 제6조를 준용한다.
제 8조 개정 본 규정의 개정은 편집위원회 회의에서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써 의결하고, 상임이사회 또는 운영위원회 출석위원 과반수의 인준을 받음으로써
그 개정이 효력을 갖는 것으로 한다.
부 칙 본 규정은 본 학회 홈페이지에 공고 한 때로부터 시행한다.